LG트윈스, 여자야구 대표팀 야구클리닉 개최

한동훈 기자 / 입력 : 2015.08.23 15:55 / 조회 : 1550
  • 글자크기조절
image
LG 트윈스가 여자야구 대표팀을 위한 클리닉을 실시했다. /사진=LG 트윈스 제공



LG 트윈스가 23일 제 2회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에 참가하는 여자야구 대표팀을 위한 야구클리닉을 개최했다.

이번 야구교실은 이천 LG챔피언스 파크에서 열렸다. 노찬엽, 최동수, 최태원, 최경훈 등 LG 코칭스태프와 최성민, 박재욱, 김재율, 나성용 등 선수 10여 명이 참여했다. 선수 40여 명을 포지션별로 나누어 지도했다.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 이천 LG챔피언스 파크에서 열리는 제 2회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는 LG전자가 여자야구 저변 확대를 위해 신설한 대회로서, 우리나라 2개 팀을 비롯해 미국, 호주, 인도 등 총 7개국 8개 팀이 참가한다.

한국여자야구대표팀 주장 유경희 선수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프로야구 선수에게 야구를 직접 배울 수 있어 너무 감사하고 정말 큰 도움이 됐다"면서 "LG트윈스에서 소중한 자리를 마련해주신 만큼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