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김영만, 스마트워치 없는 신세경에 "돈벌어 뭐해"

정송연 인턴기자 / 입력 : 2015.08.02 00:40 / 조회 : 1530
image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쳐


김영민 종이문화재단 평생교육원장이 배우 신세경에게 농담을 했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김영만은 신세경이 스마트 워치가 없다고 말하자 "돈 벌어서 뭐하냐"고 말했다.

과거 김영만과 함께 어린이 방송에 출연한 적 있는 신세경은 이날 김영만의 방에 깜짝 등장했다.

김영만은 신세경에게 "스마트 워치를 선물해주겠다"고 말했다. 뚝딱이는 "최고다. 어썸. 대박. 고져스"라며 화려한 감탄사를 늘어놓았다.

김영만은 신세경에게 "스마트 워치가 있냐"고 물었고 신세경은 "없다"고 답했다. 김영만은 신세경에게 "돈 벌어서 뭐하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신세경은 "선생님한테 선물 받으려고 한다"고 재치 있게 받아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