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김영만, 신세경 깜짝 등장에 '함박 미소+포옹'

정송연 인턴기자 / 입력 : 2015.08.01 23:56 / 조회 : 859
image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쳐


김영만 종이문화재단 평생교육원장이 배우 신세경의 깜짝 등장에 반가워 했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김영만은 깜짝 등장한 신세경을 보고 반가워했다.

과거 김영만과 함께 어린이 방송에 출연했던 신세경은 20여 년 전과 똑같은 복장을 한 채 김영만의 방에 깜짝 등장했다.

김영만은 신세경을 보자마자 "세경아 파이팅"을 외치며 양 손으로 하이파이브를 한 뒤 "내 새끼 이렇게 컸어"라며 신세경을 껴안아 줬다.

신세경의 등장을 예상치 못했던 김영만은 제작진을 향해 "미리 좀 알려주지"라고 말했다.

김영만은 신세경의 근황을 물었고 신세경은 "하는 일 없다. 강아지 키운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만은 카메라를 향해 신세경을 가리키며 "코딱지 중 가장 성공한 코딱지다"라고 정식으로 소개했다.

이어 김영만은 "나는 많이 올드해졌는데 세경이는 많이 예뻐졌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