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오혁, 정형돈에 "뽀뽀 할 때 입냄새 난다" 폭소

홍민지 인턴기자 / 입력 : 2015.08.01 18:46 / 조회 : 180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쳐


'무한도전' 밴드 혁오가 정형돈에게 "입 냄새가 난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무한도전 가요제' 준비를 위한 다섯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 날 방송에서는 저번 주에 이어서 '무한도전' 멤버들과 그들 파트너간의 갈등을 이야기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무한도전' 멤버들과 그 파트너들은 각자 방에 들어가 본인의 고충을 직접 종이에 써보는 시간을 가졌다. 밴드 혁오의 오혁은 "(정형돈이) 뽀뽀를 하시는 데 입 냄새가 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오혁은 "처음 전화했을 때는 상냥하게 대해주셨다. 하지만 그 다음날부터는 자냐고(물었다)"며 "열심히 쓴 곡 다섯 곡 모두 퇴짜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무한도전' 멤버들은 밴드 혁오가 준비해 온 곡을 다 같이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고, 노래를 듣던 중 정준하는 "도토가 생각난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