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김영만, 소통왕 등극 "채팅 재밌다"

정송연 인턴기자 / 입력 : 2015.07.18 23:52 / 조회 : 1749
image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쳐


김영만 종이문화재단 평생연구원 원장이 시청자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펼쳤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김영만은 종이접기를 가르쳤다.

이날 김영만은 능숙하게 방송을 진행하면서 채팅창의 시청자 멘트들을 읽어주며 소통했다.

김영만은 "이거 글자(채팅) 재미있다"라며 즐거워했다.

김영만은 "그런데 모르는 단어, 요즘 단어가 많다. 공부하고 와야겠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