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시원 前아내 위증 공판, 오늘(16일) 2심 선고..결과는?

김민정 기자 / 입력 : 2015.07.16 08:36 / 조회 : 7789
image
류시원 /사진=이동훈기자


배우 류시원의 재판과정에서 위증을 한 혐의로 기소된 조씨의 선고가 16일 내려진다.

16일 오전10시 서울시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조씨의 선고 공판이 열린다. 당초 지난 2일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기일 변경으로 연기됐었다.

조 씨는 앞서 류시원의 폭행 및 폭언, 위치정보수집과 관련된 원심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했다. 류시원은 폭행 및 폭언, 위치정보를 수집한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지만, 조 씨의 법정 발언이 문제가 돼 위증 혐의로 기소됐다.

이후 지난 5월 28일 진행된 조 씨의 항소심 첫 공판에서 조 씨와 검찰은 입장차를 보였다.

검찰은 원심에서 무죄로 인정받은 산부인과 시술에 대해 집중적으로 문제를 제기했고, 조 씨 측은 유죄를 선고 받은 류시원 감시 여부에 대해 억울함을 토로했다.

검찰은 항소 이유서를 통해 "조 씨가 류시원 몰래 산부인과 시술을 했고 이를 인정했지만, 공개 재판에서 증언할 때 사실과 다르게 류시원을 외도로 몰아갔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원심에서 구형한 벌금 100만 원을 다시 한 번 구형했다.

그러나 조 씨 측은 유죄로 인정받은 CCTV와 차량이용조회와 관련된 증언에 대해 "질문에 문제가 있었다"는 논리를 펼쳤다.

한편 류시원과 조 씨는 2010년 10월 결혼해 이듬해 1월 딸을 얻었다. 그러나 결혼한 지 1년 5개월만인 2012년 3월 조 씨가 이혼조정신청을 내면서 파경을 맞았다. 두 사람의 이혼 소송은 지난 1월 31일 마무리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