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소진, 노출 논란? 의도NO..각별 주의"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5.07.07 10:36 / 조회 : 90267
image
걸스데이 소진 / 스타뉴스


걸그룹 걸스데이(혜리 유라 소진 민아) 측이 소진의 노출 논란과 관련, "전혀 의도치 않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걸스데이는 지난 6일 오후 서울 강서구 화곡동 KBS 스포츠월드에서 정규 2집 '러브(LOVE)' 쇼케이스이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걸스데이는 새 음반 타이틀곡 '링 마 벨'(Ring Ma Bell) 무대 등을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서 허벅지 등이 완전히 드러난 짧은 핫팬츠를 입은 리더 소진의 모습을 담은 일부 사진들이 외부에 공개되면서, 소진은 노출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 걸스데이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7일 "무대가 높았으며 사진을 밑에서 찍어서 그런 것"이라며 "조금의 착시 현상도 있어서 그런 것이지 일부러 노출을 의도한 게 전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는 이런 오해조차 생기지 않도록 의상에 각별히 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걸스데이는 7일 0시 정규 2집 음원들을 여러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 '링 마 벨'로 이날 오전 각종 실시간 음원 차트 1위를 올킬하는 저력을 보이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길혜성|comet@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길혜성 스타뉴스 연예국 스포츠유닛 유닛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