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 황석정, 김제동과 '썸'? "男 말만 하면 넘어와"

박신영 인턴기자 / 입력 : 2015.06.30 10:03 / 조회 : 896
image
/사진=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캡처


배우 황석정이 방송인 김제동과 자신이 욕망을 억제하는 공통점이 있다며 그와 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황석정은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에서 김제동과 '썸'을 탔다.

이날 황석정은 자신과 MC 김제동이 "비슷하고 통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사실을 무소유다, 욕심이 없다, 욕망이 없다 이런 얘기를 하시는데 사실은 되게 많다. 그게 많기 때문에 자제하려고, 그렇게 안 살려고 노력을 많이 한다"며 "제동 씨를 보면 그런 억제하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황석정은 "(김제동 씨는) 욕망이 없는 게 아니라 욕망을 잘 다스리려고 무진장 애를 써온 인생이 아니신가 이런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제동은 "지금 저 꼬시는 거냐"고 물었다. 황석정은 "내가 무슨 말만 하면 남자들이 자꾸 넘어온다"며 "난 인생에 도움이 되려고 하는 건데, 남자들이 알아서 이렇게 (넘어온다)"며 쑥스러움에 얼굴을 붉혔다.

이후에서 황석정은 "모든 남자들이 다 매력적이다. 모든 남자들이 다 괜찮은 것 같다"며 "오늘 제동 씨 보니까 굉장히 매력적이다. 얘기해주고 싶다 (김제동의) 섹시함에 대해서"라고 폭탄 발언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