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너같은딸' 박해미, 김혜옥 방문에 줄행랑 "없다고 해"

박신영 인턴기자 / 입력 : 2015.06.24 22:28 / 조회 : 1026
image
/사진=MBC '딱 너 같은 딸' 방송 캡처


'딱 너 같은 딸' 박해미가 사돈 김혜옥이 방문하자 기겁, 줄행랑쳤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딱 너 같은 딸'(극본 가성진·연출 오현종, 박원국)에서는 홍애자(김혜옥 분)의 방문에 혼비백산하는 허은숙(박해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허은숙은 홍애자의 홈쇼핑을 통해 물건을 팔기로 한 약속을 일방적으로 파기했고, 이 때문에 홍애자는 회사를 퇴직하게 됐다.

홍애자는 자신의 퇴직보다 그동안 홈쇼핑을 빌미로 자신의 딸 마지성(우희진 분)을 부려먹은 허은숙에 분노 "갚아 주겠다"며 그의 집을 찾아갔다.

허은숙은 인터폰으로 보이는 홍애자의 모습에 "저 여자가 뭘 따지려고 여기까지 쳐들어온 거야"라며 안절부절못했다.

울리는 벨을 무시하는 허은숙을 본 남편 백민석(이병준 분)은 "사부인 아니냐. 얼른 문 열어드리라"고 재촉했다.

백민석은 "절대 안 된다"는 허은숙에 "사돈끼리 영원히 안 보고 살 수 있느냐. 오셨는데 허심탄회하게 말로 풀라"며 문을 열었다.

허은숙은 "나 집에 없다고 해. 나 외국에 나갔다고 해"라며 안방으로 도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