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운 감독 "패배 불구, 구승민 앞으로도 기대"

인천=국재환 기자 / 입력 : 2015.05.27 21:37 / 조회 : 1717
  • 글자크기조절
image
롯데 이종운 감독.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이종운 감독이 이끄는 롯데 자이언츠가 4연승 달성에 실패했다. 하지만 이종운 감독은 패배에도 불구하고 선발 구승민에 대해 호평을 남겼다.

롯데는 27일 인천SK 행복드림구장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0-6으로 영봉패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롯데의 연승 행진은 3연승에서 멈추게 됐다.

아쉬움이 남을 법했다. 하지만 이종운 감독은 경기 후 "비록 경기에서 졌지만, 이날 호투를 보여준 구승민은 앞으로도 많은 기대가 된다"고 이야기했다.

롯데 선발로 나선 구승민은 5회 2아웃까지 솔로 홈런 2방만을 내주는 호투를 펼쳤다. 하지만 2사 1, 2루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왔고, 이어 등판한 강영식이 승계주자 2명을 모두 불러들이는 바람에 5 ⅔ 이닝 4피안타(2피홈런) 1사구 4탈삼진 4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첫 패전의 멍에를 안게 됐다.

하지만 이종운 감독의 말대로 구승민의 투구는 인상적이었다. 구승민은 5회까지 총 3번의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어냈고, 6회말에 몸에 맞는 볼 1개를 내주기 전까지 단 한 개의 사사구도 허용하지 않는 안정된 제구력을 보여줬다. 이종운 감독의 많은 기대를 받는 구승민이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이어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