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안내상, 이응경에 "오빠란 호칭, 부담"

김유미 인턴기자 / 입력 : 2015.05.27 20:05 / 조회 : 89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오늘부터 사랑해' 영상 캡처


'오늘부터 사랑해'의 안내상이 자신을 오빠라 부르는 이응경에 호칭을 조심해 달라고 당부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오늘부터 사랑해'(극본 최민기 김지완·연출 최지영)에서는 양미자(이응경 분)의 집에 있던 한동숙(김서라 분)이, 양미자의 집으로 가전제품 배달을 온 남편 윤대호(안내상 분)와 마주치고 놀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동숙은 양미자의 집으로 가전제품 배달을 온 남편 윤대호와 마주친 후 충격을 금치 못했다. 이때 양미자가 한동숙에 보란듯이 윤대호에 "대호오빠"라고 불렀다.

이후 양미자는 윤대호에게 "내가 오빠라 그래서 사모님이 화난 것 같다"고 말했다.

윤대호는 "집사람 앞에서 호칭은 좀 조심해 달라"고 당부한 뒤 "지금와서 오빠라는 말은 좀"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에 양미자는 "제가 어르신(김순임(김용림 분)) 말처럼 좀 모자라서 그런다"고 차갑게 응수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