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비록' 조상구, 카리스마 명연기..시청자 '눈길'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5.05.27 18:52 / 조회 : 2895
  • 글자크기조절
image
KBS 1TV '징비록'에서 마에다 역을 맡아 열연 중인 조상구


배우 조상구가 KBS 1TV 대하사극 '징비록'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징비록'에서 마에다 역을 맡아 출연 중인 조상구는 지난 24일 '징비록' 30회에서 연전연패하는 왜군의 마지막 희망으로 자신이 조선으로 건너가 최후를 맞이하겠다는 열전의 의지를 내뿜었다.

특히, 평양성을 함락당한 후 분해하는 도요토미 히데요시(김규철 분)와의 겨루기 장면에서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칼을 맨손으로 막아내는 장면은 방송 이후 최고의 장면으로 회자될 만큼 조상구의 연기가 돋보였다.

소속사 씨에이치이엔티 관계자는 "조상구가 카리스마 있는 캐릭터만 가지고 있는 게 아니라며 의외로 이웃집 아저씨 같은 친근함도 가지고 있는데 그런 대중성 있는 캐릭터도 많은 대중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계기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