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정성곤, LG전 2⅔이닝 3실점 조기강판

잠실=한동훈 기자 / 입력 : 2015.05.27 19:33 / 조회 : 1292
  • 글자크기조절
image
kt 정성곤. /사진=OSEN



kt 위즈 정성곤이 LG 타선을 맞아 3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조기에 강판됐다.

정성곤은 27일 잠실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다섯 번째 맞대결에 선발 등판했다. 2⅔이닝 동안 57구를 던지며 4피안타 2볼넷 3실점으로 흔들렸다.

1회말 세 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오지환을 2루 땅볼, 황목치승을 유격수 뜬공, 박용택을 투수 땅볼로 잡았다.

2회말에는 연속안타를 맞고 위기에 처했으나 잘 넘겼다. 2사 후 양석환과 나성용에게 연이어 좌전안타를 맞았다. 2사 1, 2루서 최경철을 삼진으로 돌려세워 실점하지 않았다.

불안한 투구 끝에 결국 3회말을 넘기지 못했다. 1사 후 오지환을 볼넷으로 내보냈다. 황목치승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긴 했는데 담장 바로 앞에서 잡히는 큼지막한 타구였다.

2사 1루, 박용택에게 끝내 적시타를 맞았다. 우익선상 2루타를 맞고 동점을 허용했다. 계속된 2사 2루서는 한나한에게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고 2점째를 잃었다.

책임주자를 2루에 두고 조무근과 교체됐다. 조무근이 채은성에게 중견수 키를 넘기는 3루타를 맞고 승계주자를 막지 못해 정성곤의 자책점은 3점으로 늘어났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