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2루타로 멀티히트 완성.. '발로 만든 2루타"

김동영 기자 / 입력 : 2015.05.27 09:39 / 조회 : 3067
  • 글자크기조절
image
마이애미전 두 번째 타석에서 2루타를 만들어낸 강정호. /AFPBBNews=뉴스1




하루 휴식을 취하고 다시 선발로 출장한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강정호(28)가 멀티히트를 때려냈다. 확실히 주전으로 자리를 확보하는 모양새다.

강정호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5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장해 1회말 적시타에 이어 3회말에는 2루타를 때려냈다. 발로 만들어낸 2루타였다.

전날 하루 휴식을 취했던 강정호는 이날 다시 선발로 나섰다. 첫 타석부터 선취점을 만들어내는 적시타를 때리며 8경기 연속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상대 선발 호세 유레나의 초구 95마일(약 153km)짜리 포심을 받아쳐 중전안타를 만들어냈다.

이후 팀이 4-0으로 앞선 3회말에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투수는 여전히 유레나. 여기서 강정호는 유레나의 5구째 82마일(약 132km)짜리 슬라이더를 두들겨 중견수 왼쪽에 떨어지는 안타를 때려냈다.

일반적이라면 단타로 끝날 공산이 큰 타구였다. 하지만 강정호는 전력질주로 1루 베이스를 밟고 2루까지 내달렸다. 마이애미 중견수 마르셀 오주나의 수비가 약간은 느슨한 모습을 보인 틈을 파고 든 것이다.

오주나는 2루로 뛰는 강정호를 확인하고 급하게 2루로 송구했지만 공이 빗나가면서 2루 베이스에서 먼 곳으로 날아왔다. 강정호는 여유 있게 2루타를 만들어냈다. 과감한 베이스러닝을 통해 만들어낸, 발로 만든 2루타였다.

이 2루타로 강정호는 지난 20일 5타수 3안타를 때려낸 이후 일주일 만에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이후 강정호는 페드로 알바레즈의 우익수 뜬공 때 3루까지 들어갔지만, 적시타가 터지지 않아 홈을 밟지는 못했다.

한편 경기는 피츠버그가 여전히 4-0으로 앞선 상태로 5회말 공격을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