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양상문 감독 "힘에서 졌다"

부산=한동훈 기자 / 입력 : 2015.05.24 17:21 / 조회 : 2866
  • 글자크기조절
image
LG 양상문 감독. /사진=LG트윈스



"힘에서 졌다."

LG 트윈스가 2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즌 다섯 번째 맞대결서 3-10으로 패하며 2연패를 당했다. 3일 동안 홈런 12개 포함 52안타를 얻어맞고 41점을 내주는 등 롯데의 강타선을 이겨내지 못했다.

이날 또한 1회부터 6회까지 매이닝 점수를 허용했다. 강민호에게 연타석 홈런을 맞았고 아두치와 김문호에게도 홈런을 맞았다. 반면 LG는 3점을 뽑는 데 그쳐 롯데 마운드 공략에 실패, 쓴잔을 들이켰다.

양상문 LG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힘에서 졌다"고 짤막한 소감을 남겼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