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를부탁해' 이경규 "어린시절 별명 강구..뜻은 바퀴벌레"

김민정 기자 / 입력 : 2015.05.24 17:03 / 조회 : 124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아빠를 부탁해'캡처


방송인 이경규가 어린 시절 별명을 공개했다.

이경규는 24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아빠를 부탁해'(이하 '아빠를 부탁해')에서 딸 이예림과 함께 고향 부산으로 여행 갔다.

이날 기차에 함께 탄 두 사람은 이경규의 어린 시절에 대해 이야기 나눴다. 이예림은 "아빠 어렸을 때 인기 많았냐"고 물었고, 이경규는 "응"이라고 대답했다.

그러나 이경규는 "선생님들은 안 좋아했다"며 "그래서 예전에 방송국에서 내 학생 기록부를 공개하려다가 '안 하는게 좋겠다'고 말렸다"고 설명했다.

이경규는 또 어린 시절 별명에 대해 "강구였다"며 "강구는 부산에서 바퀴벌레라는 뜻이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