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연승' kt 조범현 감독 "용덕한 리드 좋았다"

수원=한동훈 기자 / 입력 : 2015.05.09 20:34 / 조회 : 5494
  • 글자크기조절
image
kt 조범현 감독. /사진=OSEN



kt 위즈가 LG 트윈스를 연파하며 파죽의 4연승을 질주했다.

kt는 9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LG와의 시즌 두 번째 맞대결에서 3-2로 짜릿하게 역전승했다.

4번 타자 김상현이 천금 같은 역전 결승 2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선발투수 정성곤이 3이닝만 소화했지만 배우열과 고영표, 이창재, 장시환의 릴레이 호투로 LG 타선을 2점으로 묶었다.

특히 8회부터 등판한 장시환은 9회 초 2사 1, 3루의 아찔한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결국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경기가 끝난 뒤 조범현 kt 감독은 "포수 용덕한이 여러 투수들을 잘 리드했다. 장시환도 잘 막았다. 김상현의 홈런이 결정적이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