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 "제국의아이들보다 '무한도전'이 소중"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5.05.09 19:02 / 조회 : 16128
  • 글자크기조절
image


광희가 자신이 소속한 그룹 제국의 아이들보다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 소중하다고 밝혔다.

9일 오후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새 멤버 광희의 적응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광희는 '제국의 아이들이냐 '무한도전'이냐'란 질문에 고민을 끝에 '무한도전'을 선택했다.

광희의 발언에 유재석은 "너 제정신이냐. 제국의 아이들을 해야지"라고 일갈했다. 그러자 광희는 "제가 또 살아야 제국이 아이들이 산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앨범 나와서 잘된 게 뭐가 있느냐"고 했고, 유재석은 "사장님 상처받으시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