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1위' 전인지 "남은 라운드 노보기에 도전하겠다"

김지현 기자 / 입력 : 2015.05.01 17:55 / 조회 : 447
  • 글자크기조절
image
전인지. /사진=뉴스1



전인지(21, 하이트진로)가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투어 제5회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서 코스레코드를 기록하며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전인지는 남은 라운드서 노보기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전인지는 1일 전북 무주에 위치한 무주안성 컨트리클럽(파72/6,513)에서 열린 '제5회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총상금 5억 원, 우승상금 1억 원)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낚으며 8언더파 64타로 단독 1위에 올랐다.

경기 후 전인지는 "지난 대회에 고열이 심해서 기권했다. 그래서 마음이 무거웠다. 멀리서 응원하러 와주신 많은 분들께 죄송하지만 컨디션관리 못한 것은 내 탓이다. 많이 걱정을 끼친 것 같아서 이번 대회는 컨디션 조절을 하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식 연습도 못했지만 그만큼 다른 할 수 있는 것들에 집중해서 오늘은 보기 없는 라운드를 한번 해보자 라고 마음먹고 했는데 보기 프리에 좋은 스코어까지 나왔다"고 덧붙였다.

아직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은 전인지는 "컨디션이 좋아도 스코어가 안 나올 수 있다. 몸이 안 좋을 때 우승한 적도 있고, 컨디션 좋을 때 우승한 적도 있다. 우승에 컨디션이 크게 좌지우지하지 않았던 것 같다"라며 "어제까지 병원에 있다 와서 지금 약은 먹지 않으려고 노력중이다. 밥도 많이 먹고 비타민 섭취를 위해 키위를 많이 먹고 있다"고 몸 상태 회복에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코스레코드를 세운 것과 관련해서는 "코스가 전장 길지 않고, 핀 위치도 평소보다는 쉬운 편이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전인지는 "노보기는 소박한데 정말 선수들에게는 어려운 것이다. 남은 이틀도 그렇게 하다보면 좋은 성적이 따라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남은 이틀도 노보기 플레이에 도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