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쇼' 돈스파이크 "저작권료 유지? 영혼 팔아야 가능"

김유미 인턴기자 / 입력 : 2015.04.23 11:32 / 조회 : 2319
  • 글자크기조절
image
돈스파이크/사진=스타뉴스


'박명수쇼'에 출연한 작곡가 돈스파이크가 저작권료 유지의 고충을 설명했다.

23일 오전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 쇼'의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는 작곡가 돈 스파이크가 출연해 작곡가의 세계를 파헤쳤다.

이날 돈스파이크는 "사람들이 저작권료에 대해 오해가 많다. 우리나라에서는 저작권료가 그리 많지 않다. 일본의 1/4, 미국의 1/20 정도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미국 같은 경우는 저작권료가 나왔다 하면 아들까지 먹고 살 정도다"라며 "우리나라에도 억대의 저작권료를 버는 분들이 있는데, 그게 가능하려면 영혼을 팔아야 된다. 하루에 20시간 이상을 작곡해야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돈스파이크는 "특히 요즘은 곡의 인기가 굉장히 짧아서 저작권료를 유지하기가 힘들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