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계획대로 잘 준비된 것이 가장 만족스러워"

수원=김동영 기자 / 입력 : 2015.03.21 15:56 / 조회 : 1393
  • 글자크기조절
image
5이닝 2실점으로 호투한 양현종.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의 '좌완 에이스' 양현종(27)이 시범경기 마지막 등판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며 정규시즌 준비를 마쳤다. 스스로 준비가 잘 됐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양현종은 2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kt wiz와의 시범경기에서 5이닝 3피안타(1피홈런) 2사사구 3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팀도 9회에만 대거 4득점에 성공하며 4-3으로 승리, 7경기 만에 승리를 따냈다.

이날 양현종은 3회말 2루타-땅볼-적시타를 맞고 1실점했고, 5회말 선두타자 김사연에게 초구에 홈런을 맞으며 2실점을 기록했다. 다소 아쉬움이 남았지만, 구위 자체는 좋았다.

최고 구속 149km의 강속구에 슬라이더-커브-체인지업을 섞어 던지며 kt 타자들을 잘 요리해냈다.5회까지 소화하면서도 투구수가 63구에 불과했을 정도로 투구수 관리도 좋았다.

경기 후 양현종은 "마지막 모의고사였기 때문에 최선을 다했다. 2실점 한 부분은 아쉽지만, 전반적으로 좋은 투구였다고 생각한다. 계획한대로 잘 준비된 것이 가장 만족스럽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