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김용희 감독 "박종훈, 볼 움직임 좋았다" 칭찬

인천=김우종 기자 / 입력 : 2015.03.21 15:55 / 조회 : 1372
  • 글자크기조절
image
SK 김용희 감독.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SK 김용희 감독이 '5선발 후보' 박종훈의 호투에 대해 만족감을 표했다.

SK 와이번스는 21일 오후 1시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넥센은 시범경기 첫 무승부를 기록하며 6승3무1패를 올렸다, 반면 SK는 5승2무4패를 기록하게 됐다.

이날 SK선발은 윤희상이었다. 그러나 윤희상은 1이닝만 던진 뒤 손톱 부위의 물집이 잡혀 더 이상 뛰지 못했다. 결국 2회부터 급하게 박종훈이 마운드에 올랐다. 박종훈은 몸이 덜 풀릴 법도 했지만 6이닝 3피안타 2볼넷 2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경기 후 김용희 감독은 "야수 쪽에서는 기회 때마다 팀 배팅이 이뤄지지 못해 아쉽다. 투수 쪽에서는 2사 후 의미 없는 볼넷이 많이 나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감독은 "박종훈은 오늘 볼 움직임이 좋았다. 지난 등판 때보다 나은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목적구가 부족한 부분과 2사 후 투구 내용은 보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