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학 감독, 모비스와 5년 재계약.. 2020년까지 함께한다

김지현 기자 / 입력 : 2015.03.17 16:42 / 조회 : 4126
  • 글자크기조절
image
유재학 감독. /사진=KBL 제공



유재학 감독(52)이 울산 모비스와 5년 재계약을 맺었다.

모비스는 "오는 5월 31일 계약이 만료되는 유재학 감독과 계약을 5년 연장했다"면서 "연봉은 구단과 유재학 감독의 협의 하에 공개하지 않는다"고 17일 발표했다.

유재학 감독은 지난 2010년 통합우승 후 모비스와 계약기간 5년, 연봉 4억 원에 계약하며 남자농구 지도자 가운데 최고 대우를 받은바 있다.

2004년 3월 모비스의 첫 지휘봉을 잡은 유재학 감독은 재계약에 성공함으로써 2020년까지 16시즌동안 모비스 감독으로 남게 됐다. 프로농구 단일팀 최장수 감독기록도 이어간다.

유재학 감독은 지난 11시즌 동안 다섯 차례의 정규리그 우승과 네 번의 플레이오프 우승을 이끌어냈다. 이중 통합우승도 두 차례 이뤘다. 2013년, 2014년 2년 연속 챔피언에 올라 국내 최고 지도자로 우뚝 섰다. 특히 이 기간동안 2년 연속 대표팀을 지휘, '이중생활'을 하면서도 챔피언 타이틀을 따냈다. 더불어 지난해 10월 인천아시안게임에서 대표팀에 금메달을 안겼다. 지난 2월15일에는 프로농구 사상 처음으로 정규리그 개인통산 500승 감독이 됐다.

프로농구 최초로 여섯 번째, 3년 연속 챔피언에 도전하는 모비스와 유재학 감독은 플레이오프 4강을 앞두고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모비스는 플레이오프에서 유재학 감독이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게 배려했다.

일사천리로 진행된 이번 재계약은 모비스와 유재학 감독의 신뢰관계를 잘 보여준다. 모비스는 감독에게 선수단 운영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유재학 감독은 선수육성을 통한 모범적인 선수단 운영과 성적으로 보답했다. 이번 시즌 대권에 도전한 후 리빌딩에 착수해야만 하는 모비스는 원칙과 기본을 중시하는 유재학 감독의 지도철학에 다시 한 번 투자했다.

유재학 감독은 "항상 신뢰를 보내준 모비스 구단과 잘 따라와 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며 "이번 플레이오프뿐만 아니라 구단의 장기적인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