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 2타점' kt 신명철 "노린 공이 왔다"

수원=한동훈 기자 / 입력 : 2015.03.17 17:00 / 조회 : 1150
  • 글자크기조절
image
kt 신명철. /사진=kt 위즈 제공



kt 위즈의 신명철이 결승 싹쓸이 2루타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신명철은 17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 6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팀의 5-4 역전승을 이끌었다.

7회 말 3번째 타석에서 좌전안타로 타격감을 조율한 신명철은 8회 말, 결정적인 순간에 장타를 터뜨렸다. 3-3으로 맞선 2사 1, 3루서 LG의 6번째 투수 이동현의 초구를 받아 쳐 우중간을 갈랐다. 주자 둘이 모두 홈을 밟으며 결승점으로 이어졌다.

경기가 끝난 뒤 신명철은 "초구를 노렸는데 노렸던 공이 와서 잘 칠 수 있었다. 남은 기간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며 짤막한 소감을 남겼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