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화장'에선 무조건 예뻐야..촬영 내내 닭살돋아"

김소연 기자 / 입력 : 2015.03.17 16:27 / 조회 : 1166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규리/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김규리가 영화 촬영장에서 느꼈던 부담감과 아쉬움을 털어 놓았다.

김규리는 17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화장'(감독 임권택·제작 명필름) 언론시사회 겸 간담회에서 "촬영장 모든 분들이 저를 예쁘게 찍어주기 위해 애를 썼다"며 "스스로 이걸 다 누려도 될 지 계속 의심하고 고민했다"고 고백했다.

김규리는 극중 똑부러지고 생기있는 여인 추은주를 연기했다. 추은주는 오상무(안성기 분)의 열정을 깨우는 인물로 약혼자와 파혼을 겪고 오상무와 가까워 지지만 중국으로 이직을 고민하면서 오상무를 조바심 나게 하는 인물.

김규리는 "영화에서 내가 아름답게 보였나"고 물으며 "추은주는 매력적이어야 하고, 아름다워야 하는 인물이었다. 그래야 오상무를 흔들 수 있고, 이야기가 설득력이 있게 된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촬영장에서는 항상 예쁘게 보이려 노력하느라 닭살이 돋아 있었는데, 지금 다시 그 시간이 돌아온다면 충분히 누리고 싶다는 아쉬움은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화장'은 임권택 감독의 102번째 작품. 암 선고를 받고 투병하는 아내를 헌신적으로 수발하면서도 새롭게 다가온 여자를 사랑하게 된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김훈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4월 9일 개봉.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