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 "김장훈 '테이큰3' 다운로드 불법..본사 차원 협의"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5.02.25 14:21 / 조회 : 6847
image
사진=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수 김장훈이 영화 '테이큰3'를 불법 다운로드 받은 것과 관련, 저작권자인 이십세기 폭스가 본격적으로 대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5일 이십세기폭스 코리아 관계자는 "본사에 이번 일과 관련해 이미 보고가 됐다"며 "김장훈이 '테이큰3'를 다운받았다는 웹하드와 관련해 본사 차원에서 어떻게 할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오픈넷에서 김장훈이 합법적으로 다운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사실과 다르다"라며 "본사에 문의한 결과 폭스와 수입을 나누기로 계약을 맺지 않은 웹하드에서 다운 받은 건 모두 저작권 위반이며 불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사단법인 오픈넷은 24일 김장훈이 웹하드 큐다운에서 '테이큰3'를 다운받은 것은 사적 이용을 위한 복제에 해당하기 때문에 합법 다운로드라는 성명을 발표했었다. '테이큰3' 저작권을 갖고 있는 이십세기 폭스에서 이 같은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입장을 분명히 한 것. 뿐만 아니라 본사 차원에서 해당 웹하드에 대한 대처 계획을 밝힌 만큼 사태는 보다 심각해질 전망이다.

이번 논란은 김장훈이 지난 18일 트위터에 "'테이큰3'를 다운받았는데 생뚱맞게 자막이 아랍어"라는 글을 올린 데서 비롯됐다. 이후 김장훈과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 불법 다운로드와 관련해 날선 설전이 오갔다. 김장훈은 뒤늦게 불법 다운로드라는 사실을 알게 된 뒤 "무지의 소치"라고 반성했다.

하지만 보수 성향 단체 자유청년연합이 김장훈을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면서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