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스, 불펜요원 스트롭과 재계약..연봉분쟁 피해

한동훈 기자 / 입력 : 2015.02.06 10:08 / 조회 : 1829
  • 글자크기조절
image
페드로 스트롭. /AFPBBNews=뉴스1



시카고 컵스가 불펜투수 페드로 스트롭(29)과 재계약에 성공해 연봉조정분쟁을 피했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CBS스포츠는 6일(이하 한국시간) 양 측이 1년 252만5000달러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당초 스트롭은 300만 달러를, 컵스는 200만달러를 제시했지만 서로 한 발씩 양보했다.

2006년부터 선수생활을 시작한 스트롭은 2009년 텍사스 레인저스 소속으로 빅리그에 데뷔했다. 그러나 7경기밖에 나서지 못했고 다시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

2011년 볼티모어 오리올스로 이적했고 2012년부터 진가를 발휘하기 시작했다. 그해 불펜으로 70경기에 등판해 66⅓이닝을 소화하며 5승 2패 24홀드 3세이브 평균자책점 2.44를 기록했다.

2013년에는 시즌 도중 컵스로 트레이드되며 주춤했지만 지난해 다시 구위를 되찾았다. 65경기에 등판했고 61이닝을 던지며 2승 4패 2세이브 21홀드 평균자책점 2.21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