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김정남 "우울증에 게임중독..하루 22시간도"

조민지 인턴기자 / 입력 : 2015.01.27 00:04 / 조회 : 158914
image
/사진=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힐링캠프' 가수 김정남이 게임 중독에 빠졌다고 고백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는 김종국과 터보의 원년 멤버 김정남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정남은 "가수를 그만두고 공인중개사 시험에도 도전했었다. 그런데 떨어져서 아무런 직업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행사도 그만두고 공인중개사도 다 떨어져서 무일푼이었을 것 아니냐. 그럼 어떻게 살았나"라고 물었다.

이어 김정남은 "우울증에 걸려 게임중독에 걸렸었다. 내 뒤로 2000명이 있을 정도로 게임을 잘했다. 하루에 22시간 까지 해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