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보 김정남 "'토토가' 회식, 주민신고 들어와..함성 때문"

이지현 기자 / 입력 : 2015.01.13 16:53 / 조회 : 2076
  • 글자크기조절
image
오른쪽이 터보 출신 김정남/사진=MBC '무한도전' 트위터


그룹 터보 출신 김정남이 "'토토가' 회식 때 주민신고가 들어왔다"고 말했다.

김정남은 13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김신영으로부터 "'토토가' 후일담을 들었는데, '무한도전' 회식 사상 제일 재밌었다고 하더라"는 말을 듣고 이 같이 털어놨다.

김정남은 "방송에서 했던 걸 저희끼리만 있던 식당에서 재현을 했다"며 "새벽 1시부터 시작됐는데 주민신고가 없었으면 더 오래 이어졌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남은 "주민신고가 당연히 들어왔다"며 "음악 소리보다 가수들이 지르는 함성에 '큰 싸움이 났다'며 주민신고가 들어왔다더라"고 밝혀 웃음을 줬다.

한편 김정남은 최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토토가'에 출연, 90년대 인기를 끌었던 터보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