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 필리핀 코피노 돕기 1천만원 기부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5.01.13 11:00 / 조회 : 1307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엄지원 /사진=스타뉴스


배우 엄지원이 필리핀 한국인 2세(코피노)들에게 1000만원을 기부했다.

13일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휴먼브리지'에 따르면 엄지원은 이 단체를 통해 필리핀 다바오에 거주하는 한국인 2세 코피노 및 빈곤층 아동을 위한 두드림 아동센터에 1000만원을 기부하며 새해를 시작했다.

엄지원은 "코피노 아이들에게 작은 희망의 선물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조만간 아이들도 직접 만나서 함께 하는 시간도 갖고 싶다"고 지속적인 관심을 약속했다.

'월드휴먼브리지' 관계자는 "13일 필리핀 두드림 센터 개소식을 앞두고 도움의 손길을 보내주신 엄지원씨에게 특별히 감사를 드린다"며 "마음의 상처를 가지고 살아가는 코피노 가정을 위해 계속해서 따뜻한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필리핀 두드림 아동센터(민다나오 섬 다바오)는 교육 받지 못하는 코피노 및 빈곤층 아동을 위해 세워지는 기관으로서, 앞으로 그들에게 양질의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장기적으로 미혼모들에게 기술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엄지원은 평소에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꾸준히 많은 기부와 선행을 펼치고 있다.

엄지원은 JTBC '무자식 상팔자'에서 미혼모 역할을 맡아 사회적 약자인 미혼모의 아픔과 설움을 대변했는데, 드라마 종영 이후 월드휴먼브리지가 후원하는 '미혼모 여름캠프'에 직접 찾아가 긴 시간 함께하며 미혼모와 자녀들을 위로하고 응원하기도 했다.

한편 엄지원은 영화 '소녀'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