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라는 이름에 대상.."꿈을 꾸는 것 같다"

김현록 기자,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4.12.31 00:54 / 조회 : 1244
image


"이유리라는 이름 뒤에 대상이 오다니 마치 꿈을 꾸는 것 같아요."

배우 이유리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진행된 2014 MBC연기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이날 이유리는 대상후보에 오른 '마마'의 송윤아, '왔다! 장보리'의 오연서를 제치고 대상을 받았다.

이유리는 "감사합니다. 기회를 준 백호민 감독과 김순옥 작가에게 감사드린다. 두 분 덕분에 연민정이라는 캐릭터를 할 수 있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유리라는 이름 뒤에 대상에 오게 되다니 마치 꿈을 꾸는 것 같다"라며 "죄송하지만 감사의 인사를 더 하겠다"라고 말을 이었다.

이유리는 "오연서씨가 함께 하지 못했으면 못했다면 연민정은 없었을 것이다"라며 "오창석씨 성혁씨 김지훈씨 황영희 언니 등 다들 감사드린다. 악역인데도 불구하고 사랑받는 자리가 됐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또 이유리는 "앞으로 좋은 캐릭터로 시청자를 만나겠다. 아쉽지만 이제 연민정을 놓을 때가 온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끝으로 그는 "사랑하는 남편 너무나 감사합니다. 힘들도 어려운 때도 용기 잃지 않게 함께 해줘서 감사합니다. 몸 항상 건강하게 행복하게 같이 살면 좋겠습니다"라고 애정을 전했다.

한편 MBC연기대상은 올해 안방극장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재미 그리고 감동을 선사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한해를 마무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시상식의 MC로는 방송인 신동엽과 소녀시대의 수영이 호흡을 맞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