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유재석 "한수민씨, 박명수씨가 사랑한다고~" 대리 고백

김현록 기자,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4.12.30 00:53 / 조회 : 2465
image
사진=2014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 화면 캡처


'대상' 퍼레이드를 펼친 유느님 유재석이 박명수의 아내에게 대신 사랑고백을 전해 폭소를 안겼다.

유재석은 29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MBC 공개홀에서 2014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소감을 밝힌 직후 유재석은 하나만 더 해도 되겠느냐며 박명수의 아내 이야기를 꺼냈다.

유재석은 "박명수씨의 부탁이 있었다"며 "서래마을에 사는 한수민씨 MBC 공채개그맨 박명수씨가 정말로 진심으로 사랑한다고!"라고 외쳤다. 지켜보던 박명수는 카메라를 향해 하트를 그려 보이며 아내에 대한 사랑을 다시 전했다.

유재석은 이어 "그리고 하나만 더, SNS는 그만해달라고"라고 말해 다시 한 번 웃음을 안겼다.

박명수 아내이자 피부과 의사인 한수민씨는 최근 자신의 SNS에 박명수와 함께 한 사진을 게재했다 화제가 되자 이를 삭제하며 네티즌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이날 MBC연예대상이 최초로 시청자의 실시간 문자투표를 통해 대상 수상자를 선정한 가운데 유재석은 총 67만7183명, 무려 70만 표 가까운 문자투표 중 과반수를 훌쩍 넘긴 44만2485표를 휩쓸며 대상의 주인공이 됐다.

이로써 유재석은 지난 27일 열린 K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데 이어 MBC방송연예대상까지 지상파 연예대상에서 2개 대상을 석권하며 저력을 과시했다. 동시에 MBC에서만 5개의 대상, 지상파 연말 연예대상에서만 무려 11개의 대상을 휩쓸며 유느님의 힘을 만방에 알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