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사정쌀롱' 강남 "인사 안 하는 신인이었다" 고백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4.12.27 14:41 / 조회 : 895
  • 글자크기조절
image
강남 / 사진제공-JTBC


'예능 대세' 강남이 "데뷔 초 일부러 인사를 하지 않았다"는 고백으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JTBC ‘속사정 쌀롱’에 출연중인 강남은 최근 녹화에서 선후배 사이의 심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데뷔 초 회사 방침에 따라 선배들에게 인사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강남은 "M.I.B는 힙합을 하는 그룹이니까 힙합 정신으로 인사하지 말라는 이사님이 계셨는데, 지금은 회사를 나가셨다"며 "이해가 안됐지만 그 때는 시키는 대로 했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던 중 강남이 태도를 바꿔 인사를 열심히 하게 된 것은 바로 한 걸그룹 선배의 조언 덕분.

강남은 "그 선배가 '노래도 좋고 잘생겼는데 인사하고 친하게 지내면 더 좋을 것 같다'고 하더라. 그 따뜻한 조언 때문에 이후로는 마주치는 선후배에 꼬박꼬박 깍듯하게 인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 분이 없었으면 아마 나는 계속 인사를 안 하는 버릇없는 후배였을 것"이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게스트로 녹화에 참여한 문희준도 "몇 년 째 인사를 안 하는 후배가 한 명 있다. 왜 그런지 이해가 안 된다. 방송을 보면 본인도 알 것"이라고 밝혀 다른 출연진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버릇없던 신인 가수 강남을 예의바른 청년으로 변화시킨 스타의 정체와 몇 년째 문희준에게 인사를 안 하는 후배의 이야기는 오후 28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되는 '속사정쌀롱'에서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