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토가' 유재석, 백댄서 김종민으로 변신..엄정화와 한무대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4.12.18 17:30 / 조회 : 7950
  • 글자크기조절
image
유재석 / 사진=스타뉴스


유느님 유재석이 백댄서 김종민으로 변신한다.

18일 오후 8시 경기도 고양시 일산 MBC드림센터에서는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이하 '토토가') 공연이 열린다. 이날 무대를 앞두고 이른 아침부터 90년대를 주름잡던 가수들이 총출동 했다.

이날 '토토가'에는 김건모, 김현정, 소찬휘, 엄정화, 이정현, 조성모, 지누션, 쿨, 터보, S.E.S가 참여한다. 그리고 90년대 청춘스타 이본이 특별MC를 맡았다. 오랜만에 만난 90년대 스타들은 서로의 근황을 물으며 반가운 시간을 보냈다.

'토토가'에서는 '무한도전' 멤버들도 특별 공연을 펼친다.

유재석은 백댄서 김종민으로 변신해 엄정화와 한무대를 펼친다.

하하와 형돈은 S.E.S와 함께 '아임 유어 걸'과 '너를 사랑해'를 부른다. 두 사람은 각각 영어 랩을 맡을 예정.

박명수와 정준하는 MC 이본과 함께 철이와 미애로 변신한다.

image
/사진제공=MBC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토토가'는 경연이 아닌 축제 방식으로 진행된다. 출연 가수들이 노래를 불러 점수를 매기고 서로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추억을 떠올리며 90년대를 기억하는 축제 방식으로 진행된다.

'토토가'는 '무한도전' 멤버 박명수와 정준하가 과거 '토요일 토요일은 즐거워'에 '나는 가수다'를 더해 내놨던 기획으로, 90년대를 주름잡던 왕년의 스타들을 다시 무대에 세우겠다는 대형 콘서트다.

이 콘서트는 그동안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공연으로, 90년대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동시에 20대 후반부터 40대까지의 추억을 공유하는 축제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무한도전-토토가'는 지상파 방송 3사에서 선보이는 연말가요제 시상식을 압도할 만큼 존재감을 자랑하고 있다. 음원시장이 최고 호황기를 누렸던 당시의 음악들이 '무한도전'을 통해 방송되면 다시 90년대 음악이 붐을 일으킬 수 있다는 기대감도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