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아, 그 강을..' 감독 "돈 얘기 함구, 할머니 걱정 때문"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4.12.18 11:25 / 조회 : 1193
  • 글자크기조절
image
진모영 감독/사진=이기범 기자


다큐멘터리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의 진모영 감독이 영화의 수익 부분에 대해 함구하는 이유를 밝혔다.

진모영 감독은 18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아트하우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보통의 상업영화들은 배우들과 산업 관계자들이 같이 하는데 다큐멘터리에서, 특히 사람을 다루는 휴먼 다큐에서는 조금 다를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진모영 감독은 최근 인터뷰에서 돈에 대한 부분은 대답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가족들과 강계열 할머니에게 혹여 피해가 갈까 하는 우려에서다.

진모영 감독은 "가장 걱정하는 건 할머니다. 보통의 상업영화들은 배우들과 산업 관계자들이 같이 하는데 다큐멘터리에서 특히 사람을 다루는 휴먼 다큐에서는 조금 다를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것에 대한 여러 전례들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희가 수익에 대한 부분을 숨긴다기보다도 어떤 것으로 인해 돈이 많아진다는 것 때문에 할머니에게 안 좋은 영향을 미칠 것 같은 우려들에 대해서만 생각을 하고 말씀을 드린 것"이라며 "오직 그 생각들. 이 분의 여생이 이 영화를 통해서 당신이 편안하시고 행복하시지 않으면 저희 또 한 그 부분에 대해 괴로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는 소녀 같은 강계열 할머니와 로맨티스트 조병만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부부의 소소하고 즐거운 일상부터 이별의 아픔까지 카메라에 담아냈다. 지난 달 27일 개봉해 다큐멘터리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극장관객 150만 명에 가까운 관객을 동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