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채원 "'썸' 타면 키스까지 가능..차에서"..이승기 "오, 센데"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4.12.16 11:31 / 조회 : 2579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승기와 문채원 / 사진=김차현 기자


영화 '오늘의 연애'의 문채원이 '썸' 단계에서 키스까지는 가능할 것 같다며 솔직한 입담으로 눈길을 모았다.

문채원은 16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오늘의 연애'(감독 박진표) 제작보고회에 참석 극중 주요 소재인 남녀간의 '썸'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문채원은 '썸'과 연애를 구분하는 기준에 대해 "일단 연애는 교제하자는 이야기가 나와야 한다. 그러고 동의하고 시작해야 그 날부터 시작"이라고 말했다. "생각해볼게 하고 답이 었다면 어떻게 되느냐"는 사회자 박경림의 질문에 문채원은 "생각해볼게 하고 그냥 만나요? 미친"이라고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뒤이어 '썸' 단계에서 어느 정도까지 스킨십이 가능하느냐는 질문에 먼저 이승기가 "허그까지는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키스보다 손 잡는 게 더 떨리고 설렐 것 같다"고 답하자 문채원은 "이승기씨가 수위를 좀 조절한 것 같다"고 응수해 이승기를 당황케 했다.

문채원은 이어 "키스까지는 할 수 있지 않을까요? 분위기가 가다보면"이라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어떤 분위기 속에서 스킨십이 가능할 것이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이승기는 "식사 분위기?"라고 답했지만 문채원은 "차 아닐까 차?"라고 응수했다. 이에 이승기는 "어우, 세게 나오는데"라고 웃음을 금치 못했다.

한편 '오늘의 연애'는 18년째 '썸'타는 중인 두 남녀의 이야기를 담은 현실공감로맨스. 이승기와 문채원은 18년째 연애 아닌 친구 관계를 이어가는 주인공을 맡아 2009년 드라마 '찬란한 유산' 이후 5년만에 호흡을 맞췄다. 영화는 내년 1월 15일 개봉한다.
image
문채원 / 사진=김창현 기자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