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서부전선' 촬영 중 부상..왼손 약지 골절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4.12.05 18:57 / 조회 : 2787
image
여진구 / 사진=머니투데이 스타뉴스


배우 여진구가 영화 '서부전선' 촬영 중 부상을 당했다.

5일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여진구는 지난 3일 경남 합천에서 '서부전선'을 촬영하던 중 탱크에 손을 부딪쳐 왼손 약지가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

소속사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지난 3일 사고가 나서 4일 서울 병원에서 정밀 진단을 받았다"며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다. 왼손 약지에 실금이 가서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다행히 야외 촬영이 마무리되는 단계라 2주 정도 시간이 있어 촬영에는 지장이 없을 것 같다"며 "다음 주로 예정된 '내 심장을 쏴라' 제작보고회에도 예정대로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진구는 '서부전선'에서 북한군 전차부대 소년병 영광 역을 맡았다. 지난해 '화이-괴물을 삼킨 아이'로 신인상을 독식하다시피 하며 충무로 블루칩으로 떠올랐던 그는 내년 1월 이민기와 호흡을 맞춘 '내 심장을 쏴라' 개봉을 앞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