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바퀴' PD "새 포맷 시도, 기존 예능 틀 깬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4.11.28 21:09 / 조회 : 95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C


'세바퀴'가 이번 주 MC와 포맷을 변경하고 새롭게 출발한다.

올해로 7년째 안방을 지켜오고 있는 '세바퀴'는 오는 29일 개편 후 첫 방송을 맞이한다.

'세바퀴'는 첫 회부터 MC석을 지켜온 박미선, 이휘재 대신 신동엽과 이유리가 기존MC였던 김구라와 함께 진행을 맡는다.

또 예능의 기대주들인 장미여관 멤버 육중완과 전 농구선수 서장훈도 MC로 합류해 퀴즈 코너의 진행과 토크의 감칠맛을 더한다.

'세바퀴'는 새로운 MC의 투입으로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최고 화제작이었던 '왔다! 장보리'에서 악역 연민정을 맡아 신들린 연기를 보여준 이유리의 MC 투입은 단연 화제다.

또 지상파 예능에서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는 '19금 토크' 전문 신동엽과 '독설 토크' 전문 김구라가 맞춰갈 호흡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프로그램의 구성 역시 새롭게 바뀐다. '세바퀴' 특유의 퀴즈와 토크의 결합이라는 기본 형식은 유지하되, 신선한 코너들이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 주 첫 방송에는 예능프로그램 MC에 첫 도전하는 이유리를 응원하기 위해 '왔다! 장보리'의 동료배우들이 총 출동해 우정을 과시했다고 한다.

'세바퀴' 이지선PD는 "기존에 본적 없는 새로운 포맷을 시도했다. 기존의 전형적인 예능프로그램의 진행 틀을 깨는 의미에서 이유리를 캐스팅했고, 육중완과 서장훈 역시 날 것의 느낌있는 패밀리를 만들고자 했다"며 시청 포인트를 얘기했다.

새롭게 단장한 '세바퀴'는 29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