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만 할래' 백승현, 서하준 무죄증언 "관련없다"

조소현 인턴기자 / 입력 : 2014.11.28 19:30 / 조회 : 157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SBS '사랑만 할래' 방송 화면


백승현이 서하준의 무죄를 증언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 '사랑만 할래'(극본 최윤정 연출 안길호)에서는 성진종합병원 이사회에 이영철(백승현 분)이 참여하는 모습이 방영됐다.

이영철은 최동준(길용우 분)의 유죄, 김태양(서하준 분)의 무죄를 증언하기 위해 말문을 열었다.

이영철은 "저는 최원장님의 처남이다. 별 볼일 없는 처남이라 잔심부름을 종종했다. 그런데 지난 9월에 매형님의 전화 한 통화를 받았다"라고 말했다.

최동준은 계속해서 이영철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이영철은 "그리고 리베이트 2억 원을 주라는 지시를 받았고 김태양 선생의 자리에 돈 가방을 놓았다"라고 말을 이었다.

이영철은 "김태양 선생은 리베이트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라며 김태양의 무죄를 밝혔다.

다른 병원 이사진들은 동요하기 시작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