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 최고시청률 7.0% 동시간 1위..'미생 신드롬'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4.11.16 09:35 / 조회 : 159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tvN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미생'의 인기가 좀처럼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미생'(극본 정윤정 연출 김원석) 10화는 평균 시청률 5.9%, 최고 시청률 7.0%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미생'은 방송을 시작한 이래 6화 째 연속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전연령 남녀 시청률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해 전국민 '미생 신드롬'의 열풍을 잇고 있다.

지난 10화는 원작 팬들이 가장 열광했던 화제의 에피소드를 그린 박과장(김희원 분)의 일화를 전해 통쾌함을 안겼다.

박과장의 영입으로 영업3팀은 최대의 위기를 맞았지만 회사 내에서 적절치 못한 업무 태도와 언사를 일삼았던 박과장의 비리를 밝혀냈다. 이는 오상식(이성민 분) 과장의 리더십, 그리고 그 뜻을 지지한 김동식(김대명 분) 대리와 장그래(임시완 분)의 차분한 대처가 이룬 결과였다.

실적에 대한 자만이 자금 횡령이라는 어마어마한 결과로 이어지게 되면서 그 비리의 끝을 보여준 이번 에피소드를 통해 시청자들은 통쾌한 반응을 보였다. 특히 순류에 역류를 일으켰을 때 즉각 반응하는 것은 어리석다고 한 현명한 대처와 함께 꼭 두고 싶은 한 수가 무엇이었는지를 침착하게 찾아낸 처사로 '신의 한 수'를 둔 장그래의 처사가 빛나는 순간이었다.

이번 에피소드를 통해 명품 악역 연기를 보여준 박과장 역의 김희원의 연기력에 많은 시청자들이 빠져들기도 했다.

10화를 시청한 네티즌들은 "연기가 어찌나 실감나던지 나도 모르게 박과장에게 분통을 터뜨리고 있었다", "박과장의 모습에 완전 몰입했다. 장그래에게 손찌검하는 모습에 모니터 안으로 뛰어들 뻔했다"며 실감나는 감상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회사 자금을 횡령하려던 정황을 포착 당하게 된 박과장과 영업3팀에게 어떤 변화가 일어나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우리가 하는 일은 사실관계를 밝히는 일이다. 우리가 할 수 있는 노력은 과정이 전부다. 결과는 회사가 판단한다"고 말했던 것처럼 회사가 어떤 용단을 내리게 될 지 다음 주 방송될 11화에서 밝혀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