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편견' 최진혁 "카리스마 검사 왔소"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4.10.07 08:42 / 조회 : 881
  • 글자크기조절
image
최진혁 / 사진제공=MBC, 본팩토리


최진혁이 카리스마 넘치는 열혈 검사로 신고식을 치렀다.

최진혁은 이달 첫 방송을 앞둔 MBC 새 월화특별기획 '오만과 편견'(극본 이현주·연출 김진민, 제작 MBC 본팩토리)에서 경력 10년 차 고졸 출신 수재 검사 구동치 역을 맡았다.

극중 한열무(백진희)-문희만(최민수)-강수(이태환) 등으로 구성된 민생안정팀의 수석 검사로서, 각종 사건사고를 푸는 중심인물로 활약할 예정. 7일 공개된 사진에는 검사 구동치로 분한 최진혁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최진혁은 시원한 키가 돋보이는 회색 슈트를 입고 결연한 표정을 짓고 있다. 해당 장면은 지난 달 30일 인천 남구 용현동 일대에서 촬영한 것으로, 당시 드라마 촬영을 구경하기 위한 인파로 북새통이 된 현장에서도 최진혁은 캐릭터에 금세 몰입하며 특유의 목소리로 현장 분위기를 휘어잡았다는 후문이다.

그런가하면 카메라가 꺼진 뒤에는 본래의 밝은 모습으로 돌아와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자청했다. 최우식은 같이 합을 맞추는 최우식과 끊임없이 연기에 대한 의견 교환을 나누는가 하면, 구경하던 주민들의 사인 요청에도 적극적으로 응하며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주도했다.

MBC와 제작사 본팩토리 측은 "최진혁은 자신이 맡은 구동치 역에 완전히 흠뻑 빠져있다. 평소 생활에서도 극 중 인물을 내려놓지 않고 구동치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 것을 연습하며, 캐릭터와 혼연일체된 연기를 선보이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평가했다.

'오만과 편견'은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에 법과 원칙, 사람과 사랑을 무기로 정의를 찾아가는 검사들의 고군분투기를 담는다. '개와 늑대의 시간' '무신'의 김진민 PD, '학교 2013;의 이현주 작가가 호흡을 맞췄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