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AG] 최보민, 女컴파운드 개인전 金!.. "석지현에게 고맙다"

인천=김동영 기자 / 입력 : 2014.09.27 17:14 / 조회 : 985
  • 글자크기조절
image
여자 컴파운드 개인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따낸 최보민. /사진=뉴스1




한국 선수들끼리 맞붙은 여자 양궁 컴파운드 개인전 결승에서 최보민(30, 청주시청)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석지현(24, 현대모비스)은 아쉽게 은메달에 머물렀다.

최보민은 27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양궁 컴파운드 개인전 결승전에서 석지현과 피 말리는 승부를 펼친 끝에 144-143, 1점차로 승리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최보민은 개인전에 앞서 열린 단체전에서 대만을 누르고 금메달을 차지한 데 이어 개인전까지 휩쓸며 2관왕에 올랐다. 동시에 컴파운드 종목 개인전-단체전 모두에서 초대 챔피언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날 개인전에서 최보민과 석지현은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양 선수가 쏜 30발 가운데 단 한 발만 8점이었을 뿐, 나머지는 모두 9점 이상이었다. 최보민은 10점만 10발을 쐈고, 석지현은 10점을 9발 기록했다. 자연히 역전과 재역전이 이어지는 명승부가 펼쳐졌다.

승부는 마지막 5엔드에서 갈렸다. 4엔드까지 1점 뒤져 있던 최보민은 마지막 5엔드에서 30점을 쏘면서 28점에 그친 석지현에게 144-143으로 역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경기 후 최보민은 "금메달의 영광을 누릴 수 있어 기쁘다. (석)지현이와 결승에서 박진감 있는 경기를 선보여 더욱 기쁘다"라고 경기 소감을 남겼다.

마지막 발을 남겨두고 동점이었는데, 당시 상황에 대해서는 "별 생각은 없었다. 끝까지 집중하고 싶었다"라며 평정심을 유지했음을 밝혔다.

결승 상대였던 석지현에게는 "지난 시간 동안 부족한 날 믿고 따라와 줘서 너무 고맙다. 그리고 결승전에서 좋은 경기를 펼쳐서 좋았다"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끝으로 국민들에게는 "많이 성원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이번 대회를 통해 컴파운드에 대한 관심이 많이 늘어서 기쁘다. 더 지켜봐주시면 더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