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서태지, 악플러들 잡는다..법적대응 시사 "자료수집中"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4.09.27 06:00 / 조회 : 3410
  • 글자크기조절
image
서태지 / 사진=스타뉴스


가수 서태지(42·본명 정현철)가 자신을 둘러싼 각종 악성루머에 대해 법적 대응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27일 가요계와 법조계에 따르면 서태지 측은 최근 악성 댓글을 달거나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이들에 대한 법적 대응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담당 고문 변호사와 의견을 교환했다.

서태지의 법률 고문을 맡고 있는 서울 강남의 한 로펌 변호사는 지난 몇 주간 서태지를 악의적으로 비방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며 악성 댓글을 게재해온 일부 네티즌들의 자료를 수집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서태지의 팬들도 자발적으로 악성 댓글들을 수집해 관련 자료로 소속사 측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속사 서태지컴퍼니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최근 허위 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하고 있는 악플러들이 있는 건 사실이다"며 "또한 많은 팬들이 관련된 캡처 등 자료를 계속 보내주고 계셔서 기존의 채증 자료와 함께 검토 중이다"고 해당 사실을 인정했다.

서태지 측은 이 같은 법적 대응을 위해 자료 수집 단계부터 신중히 고려해 검토하고 있다. 전처인 배우 이지아와 관련된 소문으로 그간 악성 루머를 양산해온 일부 네티즌들의 무분별한 행태가 도를 넘었다는 판단에서다. 최근 가족에게까지 논란이 확산되는 것을 보고 더 이상 사태를 방관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

서태지가 향후 악플러들에게 어떠한 법적인 대응을 진행할지, 경각심을 일깨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서태지는 오는 10월 중순 컴백을 앞두고 있다. 2009년 발매한 8집 '서태지 에잇스 아토모스(Seotaiji 8th Atomos)' 이후 5년 만에 9집을 발표한다. 이에 앞서 오는 10월18일에는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컴백 콘서트 '크리스말로윈'을 개최하고 팬들과 만난다. 오는 10월 9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에 출연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