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주 "외모 때문에 개그우먼 돼..안무가 꿈꿨다"

김민정 인턴기자 / 입력 : 2014.09.16 21:47 / 조회 : 65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1대 100' 홈페이지


개그우먼 이국주가 과거 안무가의 꿈을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국주는 16일 방송된 KBS 2TV '1대 100'에서 "춤추는 것을 좋아해 안무가 홍영주 같은 사람이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국주는 "요즘 스케줄이 많다. '호로록'과 '식탐송'을 너무 많이 불러서 목도 쉬었다"며 "하루에 천 번 넘게 부른다. 가끔은 내가 가수라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밝혔다.

이국주는 이어 "사실 오랜 꿈도 개그우먼이 아닌 안무가였다"며 "어릴 때는 춤추는 것을 워낙 좋아해 안무가 홍영주 같은 사람이 되고 싶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하지만 내 외모가 개그우먼으로 가장 빠르게 방송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국주는 "내 춤 실력이 기가 막히다"며 즉석에서 걸 그룹 씨스타의 댄스를 선보여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