켐프-푸이그 덕아웃 신경전.. 매팅리 감독 "패밀리 비즈니스!"

김동영 기자 / 입력 : 2014.09.16 16:30 / 조회 : 295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야시엘 푸이그와 신경전을 펼친 맷 켐프. /사진=OSEN




LA 다저스가 콜로라도 로키스를 잡고 원정 3연전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하지만 덕아웃에서 맷 켐프와 야시엘 푸이그가 신경전을 펼치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궁금증을 일으키고 있다. 일단 매팅리 감독은 별일 아니라는 반응이다.

다저스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4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 선발 로베르토 에르난데스가 3⅔이닝 2실점을 기록하고 조기에 강판됐지만, 팀 타선이 폭발하며 11-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다저스는 최근 3연승을 내달림과 동시에, 이날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 패한 지구 2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승차를 4경기로 벌리는데 성공했다.

비록 이날 선발로 나선 에르난데스가 3경기 연속으로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조기에 강판되며 부진을 이어갔지만, 팀 타선이 살아난 점은 분명 고무적이었다. 이날 다저스는 6회에만 대거 8점을 올리는 화력을 선보였다.

하지만 다소 우려스러운 장면도 포착됐다. 6회초 덕아웃에서 야시엘 푸이그와 맷 켐프가 신경전을 펼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힌 것이다.

상황은 이랬다. 6회초 다저스가 6-3으로 앞선 상황에서 푸이그가 볼넷으로 출루했고, 애드리안 곤잘레스의 2타점 적시타 때 3루까지 들어갔다. 이후 타석에 들어선 켐프가 삼진으로 물러났고, 푸이그는 핸리 라미레즈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푸이그는 덕아웃으로 들어와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눴는데, 이 때 켐프가 푸이그를 향해 화가 난 듯 무언가 말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푸이그 역시 걸어가면서 굳은 표정으로 뒤에 있는 켐프를 향해 몇 마디 하는 모습이었다.

매팅리 감독이 중간에서 만류하면서 길게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무언가 이상을 느낄 수 있는 장면이었다. 이후 매팅리 감독은 통역을 대동하고 푸이그와 잠시 이야기를 나눴다.

매팅리 감독은 이 부분과 관련해 "집안 일(Family business)"라고 표현하며 "별 일 아니다. 그냥 덕아웃에서 몇 마디 이야기를 나눈 것뿐이다. 1972년 오클랜드 같은 분위기였다"라고 말했다. 오클랜드는 1972년부터 1974년까지 3시즌 연속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바 있지만, 팀원들끼리 싸우기로 유명한 팀이기도 했다.

켐프는 푸이그와 벌인 신경전에 대한 질문에 "우리는 오늘 좋은 경기를 했다. 그렇지 않은가? 다저스 파이팅"이라며 동문서답하는 모습을 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