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서예지, 정일우 향한 원망..갈등 예고?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4.09.08 22:41 / 조회 : 127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야경꾼 일지' 서예지가 정일우를 향한 원망을 쏟아내며 갈등을 예고하는 듯 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극본 유동윤 방지영·연출 이주환 윤지훈·제작 래몽래인)에서는 박수련(서예지 분)이 당약재 전매권을 사적으로 이용했다는 혐의로 의금부에 압송 됐다.

이린(정일우 분)은 옥에 갇힌 박수련을 만나러 갔지만 박수종(이재용 분)의 방해로 만나지 못했다.

박수련은 자신을 찾아온 아버지 박수종에게 "왜 대군께서는 오시지 않느냐"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 같은 상황에 자신을 구해줄 것으로 기대했지만 모습을 보이지 않응 것에 분노한 것.

박수종은 딸 박수련에게 "이제 그만 잊어라"는 말로 박수련과 이린을 완전히 갈라 세우려 했다.

박수련은 "대군, 대군"이라고 소리 지르며 이린을 찾았다. 이 모습을 무석(정윤호 분)이 지켜봤고, 오해로 인한 갈등과 대립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