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 '아바타' 넘어 매출액도 역대 1위..파생효과도 역대급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4.08.30 10:57 / 조회 : 10775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명량' 포스터


이순신 장군의 명량 해전을 그린 영화 '명량'이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아바타'를 넘어 매출액 면에서도 역대 1위를 기록했다.

30일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영화 '명량'은 지난 29일 개봉 31일째 1284억8109만10원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대한민국 영화계 사상 최고의 매출액 신기록을 달성했다. 누적 관객은 1666만2030명이다.

이는 영화진흥위원회 공식통계 기준 1362만 명의 관객 수를 기록한 할리우드 영화 '아바타'의 매출액 1284억4709만7523원을 뛰어넘는 신기록이다.

할리우드 영화 '아바타'가 2D보다 관람료가 비싼 3D 관람객의 비중이 높아 관객 수에 비해 높은 매출액을 보였다면, '명량'은 압도적인 관객 수로 역대 최고 매출액을 달성하며 한국영화의 자존심을 지켰다. 이로써 '명량'은 관객 수뿐 아니라 매출액에서도 신기록을 경신하며 대한민국 영화 역사를 모두 새롭게 쓰는 쾌거를 이뤘다.

또 '명량'은 영화 관람 매출 뿐만 아니라 출판, 관광, 식품, 금융, 완구 등 사회 전반에 걸쳐 큰 파장을 불러 일으키며, 잘 만들어진 콘텐츠 하나의 파생 경제효과가 얼마나 커질 수 있는 지를 여실히 보여줬다.

'명량'의 흥행에 힙입어 김훈 작가의 '칼의 노래'등 이순신 장군과 관련된 도서 판매량이 급증했다. 이순신 장군 관련 유적지인 현충사와 통영 한산대첩축제 등 여러 유적지와 지역 축제에도 관광객들이 큰 폭으로 늘었다. '명량'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톡톡히 기여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또 금융권에서는 명량 관련 정기예금 상품이 출시되자마자 완판이 되고, 지자체에서 내놓은 '이순신장군쌀'과 이순신 장군 관련 완구제품도 판매량이 늘었다.

영화 '명량'의 투자배급을 맡고 있는 CJ E&M 관계자는 "미국 외 다양한 국가에서 추가 개봉을 준비 중인 '명량'은 해외에서 더 많은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명량' 흥행 수익은 제작사, 투자사, 배급사 등에 골고루 분배돼 앞으로 더 재미있고 감동적인 한국 영화를 만드는 자양분으로 쓰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