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호텔킹' 종영 소감 "분에 넘치는 사랑..감사"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4.07.28 07:42 / 조회 : 116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킹콩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동욱이 MBC 주말드라마 '호텔킹'을 촬영을 마치고 소감을 밝혔다.

이동욱은 28일 소속사 킹콩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생방송처럼 돌아가던 촬영 스케줄을 잘 버텨주시고 배우들을 든든히 지켜 주신 우리 스태프들 너무 고맙고 사랑한다"고 밝혔다.

이동욱은 이어 "화면에 나오는 건 배우들 몇몇이지만 그 뒤에 100여 명이 넘는 분들이 고생했고, 그 노력으로 지금까지 왔다고 생각한다"며 "더 많이 웃고 더 따뜻한 말을 하지 못해 미안하다. 그래도 제 본심은 다들 알아주실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동욱은 또 "젊은 배우들보다 훨씬 많은 분량과 빡빡한 스케줄에도 엄청난 열정과 체력, 카리스마를 보여주신 이덕화, 김해숙 선생님 감사드린다"며 "두 분의 모습을 보며 정말 많은걸 배웠고, 저도 두 분처럼 후배들 위하고 스태프들을 사랑하는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동욱은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배우 이다해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했다. 그는 "처음 같이 하자고 제의 했을 때부터 어려운 결정을 함께해주고, 촬영 내내 웃음 잃지 않고 힘나게 도와줘 고맙다"며 "8년 만에 함께 호흡 맞출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차재완, 아모네로 만났을 때 더 설렘을 안겨줘서 고맙다. 언제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부족한 연기지만 분에 넘친 사랑을 주신 '호텔킹' 시청자 분들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드라마와 캐릭터들, 또 배우 이동욱에게 보내주신 응원과 사랑 잊지 않겠다. 다시 좋은 작품, 좋은 캐릭터, 더 발전된 연기로 찾아뵙겠다"고 전했다.

한편 '호텔킹'은 지난 27일 11.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이동욱은 극중 냉철한 카리스마로 친부모와 대립해야 하는 안타까운 운명을 지닌 차재완 역으로 열연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