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선, 수원정 후보직 전격 사퇴..박광온으로 단일화

김재동 기자 / 입력 : 2014.07.24 18:20 / 조회 : 1155
  • 글자크기조절
image
후보 사퇴의사를 밝히고 있는 천호선 정의당 후보./ 사진=뉴스1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후보가 24일 후보직을 사퇴하며 동작을 야권 후보가 노회찬 정의당 후보로 단일화된데 이어 경기 수원정(영통) 보궐선거에 출마한 천호선 정의당 후보 역시 후보직을 사퇴했다.

천호선 정의당 후보는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밝히며 "박광온 새정치민주연합 후보가 이명박 비서실장(임태희)의 복귀를 막아달라 "고 지지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수원 영통 보선의 야권후보는 박광온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로 단일화됐으며, 영통 보선은 임태희 새누리당 후보와 박 후보간 맞대결로 치러지게 됐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천호선 사퇴, 기동민 사퇴랑 바꾼거야?" "천호선 사퇴, 노회찬 위한 희생 같아 보이네""천호선, 기동민에서 대한민국 희망을 본다" "천호선 사퇴, 결국 야합이군"등의 의견들을 제시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