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하랑, 故유채영 애도 "참 밝은 언니였는데"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4.07.24 10:55 / 조회 : 1343
  • 글자크기조절
image
조하랑(왼쪽)과 고 유채영


가수 겸 탤런트 조하랑이 암 투병 중 24일 오전 숨진 유채영을 애도했다.

조하랑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항상 밝았던 유채영 언니가 세상을 떠났어요"라며 "따뜻한 웃음주고 늘 주변 배려해주셨던 참 밝은 언니셨는데 새벽 내내 비가 그렇게도 내렸다 그쳤다 요란을 떨더니 언니 가는 길 슬퍼서 그랬나 봐요"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마음이 참 아파요. 기도 많이 했는데. 언니 많은 사랑 주고 가신만큼 그 곳에선 아프지도 힘들지도 말고 몸도 마음도 편하게 쉬세요. 언니의 따뜻했던 모습들 오래오래 기억하겠습니다"라고 고인을 애도했다.

한편 유채영은 이날 오전 8시 그간 입원해있던 서울 연세대 신촌세브란스병원 병실에서 숨을 거뒀다. 향년 41세.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